현재 위치

> 김해 N > 초점

초점

'김해 상권분석 서비스' 시작

전국 기초지자체 최초 빅데이터 활용 서비스

기사내용


  김해의 창업자와 소상공인은 상권분석, 상권통계, 상권평가 서비스를 무료로 받을 수 있게 됐다.
  김해시는 9월 1일부터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김해 상권분석 서비스'를 시작했다. 본 서비스는 39개 민간ㆍ기관으로부터 업종, 유동인구, 매출 등의 데이터베이스를 제공받아 49종의 상권분석 정보를 시 홈페이지(gimhae.go.kr)를 통해 제공한다.
  이 정보들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구축해 운영 중인 '상권정보시스템'과 연계된 것으로 기초자치단체 중 김해시가 최초로 시행한다.
  서비스 내용을 살펴보면 상권분석(간단, 상세, 업종 밀집), 상권통계(업력, 매출, 임대시세), 상권평가(상권입지, 사업자 경영평가)로 나뉘며, 사전 회원가입 없이 누구나 시 홈페이지를 통해 창업이나 사업장 이전을 원하는 지역의 주소와 업종을 입력하면 상권에 대한 종합정보를 원스톱으로 분석받게 된다.
  특히, 관내 주요 상권뿐만 아니라 지도상에서 원형, 타원형 등 상권 그리기를 통해 그 밖의 궁금한 지역도 분석할 수 있고, 서비스 설명서도 같이 올려져 있어 쉽게 이용할 수 있다.
  근래 상권분석이라는 키워드가 이슈가 되면서 지자체에서 상권분석시스템 개발에 과도하게 중복투자를 해 혈세를 낭비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는데, 김해시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운영하는 시스템을 적극 활용해 행정의 신뢰성 확보와 예산 절감 효과도 톡톡히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의 ☎ 330-3415
관리자 | 김해시보 제 827 호 | 기사 입력 2017년 09월 01일 (금) 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