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김해 N > 전체

전체

주택가 밑에서 유적 대거 발굴

김해읍성 북문지 인근 청동기시대 고인돌 등

기사내용


   유적 발굴지
   김해읍성 북문지 인근 대성동과 동상동 일원 구도심 주택가 밑에서 청동기시대의 고인돌 여러 기와 조선시대 읍성의 치(雉, 성곽 일부분을 네모나게 돌출시켜 적들을 막는 시설물) 등 유적이 대거 발굴됐다.
   두 유적 모두 도심지내 기존 노후 주택을 철거하고 새로 단독주택을 건축하는 과정에서 발굴됐다.
   (재)강산문화연구원에서는 3월 12일부터 묘역이 있는 고인돌 6기, 돌널무덤 1기, 김해읍성의 해자 일부 등을 발굴했다. 고인돌 내부에서는 간돌칼과 간화살촉, 붉은 간토기(홍도, 紅陶) 등이 출토됐다.
   이번 발굴지인 대성동고인돌에서 남쪽으로 약 200m 떨어진 곳에는 서상동고인돌(경상남도 도기념물 제4호)이 자리하고 있고, 김해부내지도에도 고인돌 6기가 그려져 있는 점에서 볼 때 이 일대에 다수의 고인돌이 존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인돌은 금관가야의 이전 사회인 구간사회의 일면을 엿볼 수 있는 좋은 자료이다.
   김해읍성의 치성은 김해부내지도 등 고지도에 그려져 있어 그 존재가 알려져 있지만, 현재 남아 있지 않다. 1910년대부터 일제의 읍성 철거정책에 따라 김해읍성 역시 파괴됐다.
   김해읍성의 성벽에 대한 조사는 간혹 이뤄지고 있는데 치성의 기단석이 발굴된 예는 이번이 처음이다.
   조사 결과 남아 있는 치성의 기단석은 2~4단이고, 평면형태는 정사각형이다. 기단석은 허튼층쌓기로 쌓았으며 앞으로 튀어나온 두 모서리를 둥글게 처리했다.
   비록 기단 위 성벽부분은 파괴되어 남아 있지만, 기단이 비교적 잘 남아 있어 김해읍성의 연구 및 복원ㆍ정비사업에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문화재과 관계자는 "김해시는 좁은 면적에 비해 양질의 매장 문화재들이 발굴된 점에서 아직도 시내 곳곳의 지하에 가야 왕도 김해의 이름에 어울리는 문화재가 많이 묻혀 있는 것으로 보고 유적 보존에 온 힘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리자 | 김해시보 제 847 호 | 기사 입력 2018년 04월 11일 (수) 1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