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김해 N > 전체

전체

부산-김해경전철 개통 이후 처음으로 요금 조정

경로자 할인제도, 이동 거리제 도입 등 검토 5월 1일부터 요금 100원 인상

기사내용


 김해시와 부산시는 오는 5월 1일부터 2011년 부산-김해경전철 개통 이후 처음으로 요금을 인상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이미 지난해 12월 27일에 부산시물가대책심의위원회를 개최해 부산-김해경전철 요금 인상을 의결했고, 지난 3월 27일에는 부산도시철도 요금을 100원 인상할 것을 의결했다.
 이에 김해시는 지난 4월 14일 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에 경전철 요금 100원 인상(안)을 상정해 가결됨에 따라 부산도시철도 요금과 연계해 인상하기로 했다.
 대중교통과 관계자는 "그동안 부산-김해경전철은 타 지자체 경전철(용인 1,450원ㆍ의정부 1,350원)보다 낮은 요금을 부과하고 있었다"라며 "경전철 개통 이후 소비자물자 상승에도 불구하고 요금을 동결한 결과 양 시의 재정부담이 계속적으로 증가해 김해시에서는 경전철 현안에 대한 시민 대표와의 간담회와 김해경전철시민대책협의회에서 요금 인상에 대해 설명했으며, 부산도시철도 요금도 5월 1일 인상이 예정되어 불가피하게 경전철 요금 조정을 단행하게 됐다"고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김해시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에서는 이번 요금 조정안을 의결하면서 앞으로 경로자에 대한 시간대별 할인제도 도입, 구간제 요금에서 탑승 거리만큼 승객이 요금을 부담하는 이동거리제로의 변경 등을 검토해 부산-김해경전철에 대한 재정지원을 최소화하는 노력을 전개할 것을 주문했다.
 김해시와 부산시는 경전철 수요 활성화를 위해 경전철 환승 주차장 설치와 운영, 코코몽과 번개맨, 가야 왕도 김해, 부산 시정 등 차별화된 테마열차 운행과 테마역사 운영 등으로 수요 창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최근에는 운영수입보장(MRG) 방식에서 비용보전(MCC) 방식의 사업재구조화를 성공적으로 이뤄내 매년 122억 원을 재정 절감하는 등 경전철 재정부담 완화를 위해 온 힘을 다해왔다.
 김해시와 부산시 관계자는 "시민의 경제적 부담과 물가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한 최소 범위의 요금 인상"이라며 경전철 이용객들의 이해를 당부했다.
 문의 ☎ 330-6585
관리자 | 김해시보 제 814 호 | 기사 입력 2017년 04월 21일 (금) 13:53